콘텐츠로 건너뛰기

첫 분양에도 미달? 규제 풀린 대구 부동산 침체 계속

부동산 규제지역 해제에도 대구의 부동산 침체를 막지 못했는데요 지난 6월 30일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된 대구 수성구의 첫 분양에서 미달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대구-분양-미달

규제 해제 이후 첫 분양 미달

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2곳의 신규 분양에서 미달이 발생했다고 밝혔는데요 지난6월 30일 국토교통부가 대구 수성구를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했지만 청약 미달은 피하지 못한것으로 밝혀 졌습니다.

최신 규제지역 정보 바로보기

399가구를 모집한 법어 자이는 196명만 신청하였고 총 6개 타입 중 전용 114㎡만 모집 인원을 넘겼고, 나머지 타임은 모두 미달을 기록 하였습니다.

같은 날 청약을 진행한 ‘시지 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 역시 661가구 모집에 63명만 신청해 모든 타입이 미달을 기록 하였습니다.

대구 부동산 시장 패닉 오나?

전문가들은 규제지역에서 해제되었지만 금리인상과 과잉공급 우려가 큰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이 개선되기에는 그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이진우 부동산자산관리연구소장은 “주택담보비율(LTV)과 취득세가 달라지는 정도로는 시장을 바꾸기가 쉽지 않다”며 “미분양과 물량이 너무 많아 집값은 계속 내려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반기 분양 시장은?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 인포는 대구, 경북에서는 하반기 28개 단지, 총 1만 4079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그중 대구에서 9087가구가 분양돼 절반 이상이 몰려 공급 과잉은 계속 될것이라는 예측이 나왔습니다.

그동안 공급을 미뤄왔던 건설사들이 정부의 규제 해제 와 동시에 분양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여 하반기 대구 분양 시장은 더욱 치열할것으로 전망 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