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올 하반기 주택 매매 0.5% 하락, 전세 2.5% 상승 전망

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 하반기 주택 매매는 0.5% 하락을 전세는 2.5% 상승을 전망했는데요 전년 6%대 상승을 보여주었던 매매 시장에서는 큰 타격을 예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세의 월세화가 나타나면서 전세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주택-하락-전세-상승
주택-하락-전세-상승

주택 매매 0.5% 하락, 전세 2.5% 상승 전망

27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이 주최한 ‘2022 하반기 건설 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는 하반기 주택시장을 수도권 0.5%, 전국으로는 0.7%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고 전세가격은 올 상반기 0.1% 오른 데 이어 하반기에는 2.5% 오를 것으로 정망 하였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의 매매가격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하반기 주택가격 상승률은 6.1 ~ 6.4%에 달했습니다.

김성환 건산연 경제금융연구실 부연구위원은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이 느끼는 주택가격이 부담스러운 수준에 다다랐다”며 주택 수요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가계 근로소득, 신규 수요유입이 불투명한 상황” 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분양가 인상과 임대가격 상승 등 매매가격을 끌어올릴 요인이 있긴 하지만 수요자의 소극적인 시장 참여로 영향력이 크지 않고 하반기 주택거래 시장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임대차시장 “전세의 월세화”

임대 시장의 경우 ‘전세의 월세화’가 나타나면서 전세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상반기 0.1%에 그쳤던 전세가 상승률은 하반기 2.5%로 급등할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김성환 부연구위원은 “상반기 전세가가 크게 오르지 않았던 이유는 임차인들이 월세와 반전세를 택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 이라며 “하반기에는 주요 지역 공급이 줄어들며 전세 시장이 상방 압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분성했습니다.

건설 경기도 어두울 전망

지난해 최대 수주실적으로 호황이었던 건설 경기 역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었는데요

박철환 건산연 연구위원은 “상반기까지 정권교체 후 규제완화 기대심리, 대형 토목공사 발주 등으로 양호했지만, 하반기에는 정부 지출 구조조정과 금리인상, 급등한 자재가격과 공사비용으로 인한 분쟁과 파업이 증가한 영향으로 올 하반기 건설투자액도 전년 대비 1.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